브리티시 오픈 골프 선수권 대회
가장 오랜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세계 최초의 공식 골프대회이다.
그 역사를 자세히 보면 1860년 10월에 12홀의 프레스트 윅코스에서 8명의 선수가 참가하여 코스를 3회 라운드하는 홀 경기를 한 결과 머셀버그 출신의 윌리 파크가 톰 모리스부자를 물리치고 174타의 스코어로 우승을 했지만 1871년에는 영 톰 모리스가 3회 연속으로 우승해서 챔피언 은제 벨트를 완전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버렸다.
그래서 이 대회 초기에는 상금이 은화 5파운드와 은제 벨트였으나 1872년부터는 은제 벨트대신 은제 컵으로 바뀌었으며 상금은 해마다 계속 증액되어 오늘의 거금에 이르렀다.
참가자의 수효도 차츰 증가되어 1892년부터는 72홀 경기가 되어 참가 선수들이 출전비도 내게 되었다. 1890년 거의 프로 선수들로 이루어진 이 대회에서 존 볼이라는 선수가 164타로 우승을 해서 아마추어 선수로써 그리고 영국 본토 선수로써 최초의 기록을 세웠다.
1915년부터 1919년까지는 1차 세계대전으로 대회가 잠시 중단되었고 미국 선수들이 대서양을 건너오기 전인 1920년까지는 영국 선수들의 독무대라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영국선수들의 활약이 눈부셨는데 그중 월터 하겐과 아마추어 선수인 보비 존스의 활약이 뛰어나 지금까지도 사람들 입에서 오르내리고 있다.
그러나 1934년 코튼의 우승을 시작으로 미국세도 차츰 약화되어 2차 세계 대전이 끝난 1945년까지 우승 한번 못했고 그후 남아공화국의 로크와 호주의 톰슨이 1951년 막스와 1953년 벤 호건에게 우승자의 자리를 잠깐 두 번 내주었을 뿐 거의 10년간 독무대를 이루었다. 하지만 전 영국 오픈은 군웅이 할거하는 세계적인 골프 대회가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우승자는 미국 선수들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1969년 토니 재클린이 우승한 이래 영국 선수들이 단한번의 우승도 하지 못하는 슬럼프에 빠졌다가 1986년에야 비로소 샌드 라일이 17년만에 챔피언 자리에 오름으로써 영국 국민들의 자존심을 세워주었고 1987년에 다시 닉 팔도가 우승함으로써 영국세를 확고히 굳히는가하면 1990년과 1992년에도 챔피언이 됨으로써 골프 종주국으로서의 체면과 자존심을 완전히 되찾게 되었다.

Copyright (c) 2000 NJOYGOLF. All rights reserved.